봉화산 정토원
   
   
 









 

노무현 대통령은 왜 서거였는가???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09-08-03 04:36     조회 908





     


    [시민제작 다큐멘터리] 노무현의 미완성 공화국


    ‘시민에 의한, 시민을 위한, 시민의’ 추모 다큐멘터리가 나왔습니다.
    48분짜리 <노무현의 미완성 공화국>이 그것입니다.
    시민들이 직접 기획, 제작, 편집하였습니다.
    십시일반으로 제작비의 절반을 마련했습니다.

    비교적 짧은 분량의 추모영상이나 UCC(이용자제작 콘텐츠)를 제외하고는,
    노무현 대통령님을 추모하는 첫 ‘시민제작 다큐멘터리’로 기록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의 질과 완성도 역시 매우 뛰어납니다. 내레이션에는 전문 성우들이 참여했습니다.

    “안하면 안된다” 보름간 합숙하며 기획

    제작을 총괄한 이창희 씨(50세)는 대한문 시민분향소 운영에 참여했던 시민입니다.
    최근 출판사 설립을 준비하고 있는데, 광고기획사에서 일한 경험도 큰 도움이 됐다고 합니다.
    현재 ‘참언론을 위한 모임’(참언모) 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대본은 그가 설립하는 출판사에 소속된 김우중씨(28세)가 썼습니다.
    전문 구성작가한테 맡기면 돈이 들어가기 때문에 ‘작가 지망생’을 고용했다고 하지만,
    열정 없이는 안 될 일입니다. 다큐멘터리 대본을 처음 써본 김씨.
    대통령님 관련한 책을 3일 만에 8권을 독파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대본은 작가 혼자 완성한 게 아닙니다.
    ‘초보 작가’의 이해를 돕기 위해 각종 자료를 직접 찾아다 주면서
    대본 감수를 자처한 신정웅씨가 없었으면 불가능했을 지도 모릅니다.
    신씨는 퇴근하는 대로 제작실로 달려왔습니다.
    작가 옆에 바짝 앉아서 ‘노무현 스토리’를 얘기해주고,
    대본을 수십 번씩 읽으면서 검토했습니다.
    그런 그의 노고는 스태프 스크롤에 ‘기획’을 추가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완성된 대본은 전체 수정만 8번을 거쳤습니다.
    제작, 편집은 이훈규 독립다큐멘터리 감독이 맡았습니다.
    이 감독은 한국 영화인들의 스크린쿼터 사수 투쟁을 담은
    <146-73=스크린쿼터+한미FTA>을 비롯하여 <불타는 필름의 연대기>
    <빅파이, 한국영화산업 나눠먹기> <신자유주의의 도발들> <아펙기동대> 등의
    다큐멘터리를 연출한 독립영화계의 ‘베테랑’입니다.

    제작비는 현재 절반 정도는 충당이 됐다고 합니다.
    나머지는 외상 거래로 남아 있다고 합니다.
    촛불집회 등에서 밥차 운영과 커피, 녹차, 간식 제공 등의
    자원봉사 활동으로 유명한 ‘다인아빠’도 힘을 보탰습니다.

    영어, 중국어 버전 제작.. 대통령님 뜻 세계로 알릴 터

    이들은 대한문 시민분향소를 운영하면서
    다큐멘터리 제작을 기획했다고 합니다.
    몸은 녹초가 되었지만 “안하면 안된다”는 의지로 서로를 북돋우며
    제작실에서 아예 보름 정도 합숙을 했고, 결실을 보게 됐습니다.

    무엇이 이들을 이토록 강해지도록 했을까?
    이창희씨는 “대통령님이 우리에게 연대와 희망의 메시지를 주기 위해
    몸을 던지신 것이라면 앞으로 시민들이 무엇을 해야 할지 알아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많은 시민들과 이를 공유할 수 있게 영상을 만들기로 의기투합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대통령님 서거를 단순한 자살로 보지 않고 간접 살인, 포괄적 살인으로 봤다”며
    “사회문화적 측면에서 ‘누가 노무현을 죽였는가’를 규명해보고 싶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래서 애초 제목은 <누가 왜 노무현을 죽였는가>였습니다.

    대통령님이 어떤 목표와 열정을 갖고, 누구를 위해, 무슨 일을 하시려 했는지를
    많은 사람들에게 좀더 쉽게 보여주고 싶었다는 제작팀. 이를 위해 한국어 버전말고도
    영어, 중국어로 더빙하여 유투브 등을 통해 세계로 알릴 계획입니다.
    그러기 위해선 ‘돈’이 더 필요할 텐데, 마련할 방안이 있냐고 물었습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모든 걸 스스로 해결했습니다.
    촛불집회도, 분향소도 우리 힘으로 운영했어요.
    일부에서 걱정도 했지만 힘을 모으니 다큐멘터리도 만들었죠.
    영어, 중국어 버전도 문제없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뜻에 동참할 시민들이 있으니까요.
    그들에게 이 소식이 전달되기만 한다면 말입니다.”

     ※ <노무현의 미완성공화국> 다큐멘터리 해외버전 제작 관련한 내용은
    참언모’ 카페(http://cafe.daum.net/chamunmo)
    를 참조하시면 됩니다.







      노무현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 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입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09-08-03 06:10:57 대통령 서거에서 복사 됨]

    백설공주 09-10-03 19:59
     
    사랑합니다.
     
     
    HOME | 정토원 소개 | 부처님 소개 | 봉화산 소개 | 오시는길 | 자유게시판 | 새로운소식 | 개인정보 취급방침 - 관련사이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