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산 정토원
   
   
 








꽃이 져도 그를 잊은 적이 없다 -영등포 구치소에 수감중인 이광재 국회의원님의 글-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09-07-19 12:34     조회 1,234



     



     

    '꽃이 져도 그를 잊은 적이 없다'


     

    좋은 나라 가세요  
    되돌아 보지말고 그냥 가세요.
    못다한 뜻 가족 단심(丹心)으로
    모시는 이들이 있을 것입니다.


    죄송합니다
    제대로 모시지 못해 죄송합니다!
    사랑합니다! 행복했습니다!


    21년전 오월 이맘때쯤 만났습니다.
    42살과 23살좋은 시절에 만났습니다.


    부족한게 많지만 같이 살자고 하셨지요.
    사람사는 세상 만들자는 꿈만 가지고
    없는 살림은 몸으로 때우고


    용기있게 질풍 노도처럼 달렸습니다.
    불꽃처럼 살았습니다.


    술 한잔 하시면 부르시던 노래를 불러봅니다.

    "오늘의 이 고통 이 괴로운
    한숨 섞인 미소로 지워버리고
      
    가시밭길 험난해도 나는 갈테야
    푸른 하늘 맑은 들을 찾아갈테야
    오 자유여! 오 평화여!
    뛰는 가슴도 뜨거운 피도
    모두 터져 버릴 것 같아..."

    터져 버릴 것 같습니다.


    제대로 모시지 못한 죄 어찌할지 모르겠습니다.
    천형처럼 달라 붙는 고난도 값진 영광도 있었습니다.
    운명의 순간마다 곁에 있던 저는 압니다 보았습니다.


    나라를 사랑하는 남자!!!
    일을 미치도록 좋아하는 사나이를 보았습니다.


    또 하나의 모습 항상 경제적 어려움과

    운명같은 외로움을 지고 있고
    자존심은 한 없이 강하지만
    너무 솔직하고 여리고


    눈물많고 고독한 남자도 보았습니다.


    존경과 안쓰러움이 늘 함께 했었습니다.
    노 대통령이 불쌍하다고 몇 번이나 운적이 있습니다.


    최근 연일 벼랑끝으로 처참하게 내 몰리던 모습 원통합니다.
    원망하지 말라는 말씀이 가슴을 칩니다.
    잘 새기겠습니다.


    힘드시거나 모진 일이 있으면
    계시는 곳을 향해 절함으로써

    맛있는 시골 음식을 만나면 보내 드리는 것으로
    어쩌다 편지로 밖에 못했습니다.


    지난 여름휴가 때 모시고 다닐 때는 행복했습니다.
    풀 썰매 타시는 모습은 영원히 잊지 못할 것입니다.


    올 여름도 오신다고 했는데...


    이 고비가 끝나면 제가 잘 모실 것이라고
    마음속에 탑을 쌓고 또 쌓았습니다.
    계획도 세웠습니다.

    절통합니다.

    애통합니다.

    꼭 좋은 나라 가셔야 합니다.
    바르게 열심히 사셨습니다


    이젠 따뜻한 나라에 가세요.
    이젠 경계인을 감싸주는 나라에 가세요
    이젠 주변인이 서럽지 않은 나라에 가세요.


    남기신 씨앗들은 사람사는 세상...종자들은

    나무 열매처럼 주신 것을 밑천으로
    껍질을 뚫고 뿌리를 내려
    더불어 숲을 이룰 것입니다.


    다람쥐가 먹고 남을 만큼 열매도 낳고
    기름진 땅이 되도록 잎도 많이 생산할 것 입니다.


    좋은 나라 가세요
    저는 이세상을 떠나는 날까지
    닿는 곳마다 촛불 밝혀 기도하고
    맑은 기운이 있는 땅에

    돌탑을 지을 것입니다.


    좋은나라에서 행복하게 사시도록...
    돌탑을 쌓고 또 쌓을 것입니다.


    부디 뒤돌아 보지 마시고 좋은나라 가세요.


    제 나이 44살...


    살아온 날의 절반의 시간
    갈피갈피 쌓여진 사연 다 잊고
    행복한 나라에 가시는 것만 빌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사랑합니다!

    행복했습니다!


    다포(茶布)에 새겨진
    '꽃이 져도 너를 잊은 적이 없다'가 떠오릅니다.
    할수 있는 거라곤 주체 할 수 없는 눈물 밖에 없는 게
    더 죄송합니다.


    좋은 나라 가세요.


    재산이 있든 없든 버림 받고 살지 않는 삶은 무엇일까요.
    우리의 유산은 내 유산은 무엇인가 생각해 봅니다.
    노 대통령님으로부터 받은 유산 제가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저를 아시는 분들
    봉하마을에 힘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가족에게 따뜻한 마음 거듭 부탁드립니다.


    제가 말하는 맑은 기운이 있는 땅
    탑을 쌓을 곳이 어디인지 아실 겁니다.
    본격적으로 탑을 쌓고 지읍시다.


    노대통령님 행복한 나라에 가시게 기도해 주세요!
    가족분들 힘내시게...


    찻집에서 본 다포(茶布)에 씌여진 글귀가 생각납니다.
    '꽃이 져도 너를 잊은 적이 없다'
    끝없이 눈물이 내립니다.


    장마비처럼...



      이광재 -드림-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09-08-03 06:07:14 자유게시판에서 복사 됨]

    살루트 09-07-30 17:15
     
    가슴이 매여올뿐입니다.
    눈물만 나올뿐입니다.
    백설공주 09-12-13 14:41
     
    그리운 대통령님...
    Login / Total 30
    추모영상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 故 노무현 대통령 100재 안내 말씀 선법사 2009-08-17 1682
    29 꽃이 져도 그를 잊은 적이 없다 -영등포 구치소에 수감중인 이광... (2) 관리자 2009-07-19 1235
    28 [노무현 대통령님 미공개 동영상 첫 공개] 인간적인, 너무나 인... 관리자 2009-07-06 1487
    27 MBC 스페셜 -노무현이라는 사람- 관리자 2009-08-03 1195
    26 KBS 다큐멘터리 3일 -봉하마을 72시간- 관리자 2009-08-03 1403
    25 "노무현! 그가 돌아옵니다" 관리자 2009-07-12 1235
    24 故 노무현 대통령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칠재(七齋) 입니다 관리자 2009-07-11 1002
    23 노무현! 당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관리자 2009-07-08 987
    22 대한민국 대통령 노무현!!! 관리자 2009-07-06 899
    21 노...무... 현... 관리자 2009-07-06 941
    20 [노무현 대통령님 미공개 동영상 첫 공개] 인간적인, 너무나 인... 관리자 2009-07-06 1017
    19 상록수-제9편(대한민국 노무현 대통령)- 관리자 2009-07-04 730
    18 WE BELIEVE(노무현 대통령 추모곡,Song by 락별 From 울트라컨디... 관리자 2009-07-04 729
    17 상록수-제8편(바보대통령 노무현) 관리자 2009-07-04 1267
    16 상록수-제7편(봉하마을 노무현)- 관리자 2009-07-04 932
     1  2  맨끝
     
     
    HOME | 정토원 소개 | 부처님 소개 | 봉화산 소개 | 오시는길 | 자유게시판 | 새로운소식 | 개인정보 취급방침 - 관련사이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