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산 정토원
   
   
 









[노 前대통령 국민장 이후] 경호관 “죽고 싶은 심정” 울먹여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09-06-25 17:18     조회 5,024


    [노 前대통령 국민장 이후] 경호관 “죽고 싶은 심정” 울먹여

    서거현장 검증… 부엉이바위↔정토원 심부름 2분43초 걸려

    경남지방경찰청은 2일 오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당시 상황을 검증하기 위해 경남 김해 봉하마을 뒷산에서 서거 당일 시간대별 행적을 짚어나가는 현장검증을 벌였다. 현장검증은 오전 5시35분부터 시작해 3시간가량 걸렸다.

    ▲ 2일 경남 김해시 봉화산 부엉이바위 인근에서 이뤄진 현장검증에서 사건 당시 경호관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노무현 전 대통령을 들쳐 업고 급히 산을 내려가는 상황을 경찰이 대역으로 재연하고 있다.
    김해 연합뉴스

    현장검증에는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 김경수 비서관과 함께 경찰, 국립과학수사연구소 관계자 및 법의학 전문가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경찰은 노 전 대통령을 마지막 수행했던 이모 경호관의 안전에 극도로 신경을 썼다. 이 경호관은 “미칠 지경이다. 죽고 싶은 심정이다.”며 괴로운 마음을 표현했다

    무전용 리시버를 귀에 꽂고 점퍼 차림에 흰색 마스크와 회색 모자, 등산화를 착용해 당시 상황을 재연한 이 경호관은 현장검증에서 수차례 울먹이는 등 힘겨워했다.

    이 경호관은 사저를 출발한 직후의 상황은 비교적 담담하게 당시의 기억을 진술했다. 노 전 대통령은 서거 당일 오전 5시47분쯤 사저를 출발해 등산로 입구 마늘밭에서 일하던 주민 박모씨에게 “마늘 작황이 어떻노.”라고 물었고 박씨는 “올해는 가뭄이 심해서 안좋심더.”라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경호관은 그러나 노 전 대통령이 투신한 부엉이 바위에서는 당시의 참담했던 상황이 떠오르는 듯 말을 잇지 못했고 간간이 울먹였다.

    당시 정토원까지 뛰어가는 대목에서는 “몸이 안 좋아 못 뛰겠다.”고 말해 경찰 대역이 뛰어갔다 왔다. 경찰은 이 경호관이 부엉이 바위에서 정토원까지 왕복한 시간이 ‘3분’밖에 걸리지 않았다는 부분에 대해 의문이 제기됐으나 현장 경찰관이 재연한 결과 2분43초로 조사돼 진술이 사실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 경호관은 노 전 대통령이 발견된 부엉이 바위 아래에서는 고개를 숙여 한동안 오열했다. 이 경호관은 부엉이 바위 아래에서 전 대통령을 발견하기까지의 긴급했던 당시 과정을 보여줬다.

    이 경호관은 정토원 등 곳곳에서 노 전 대통령을 찾아 헤매고 다녔지만 찾지 못하자 자포자기하는 심정으로 산 아래로 내려왔다. 부엉이 바위 입구에 있는 나무다리를 건너오면서 불현듯 “바위 아래로 추락할 수도 있겠구나.”하는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고 현장검증에서 이 경호관이 말했다.

    이 경호관은 “하산 도중 부엉이 바위 아래에 물체 같은 것이 보여 가 보니 노 전 대통령이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발견 시각은 6시51분쯤. 이 경호관은 즉시 휴대전화로 경호동에 있는 신모 경호관에게 연락해 “차를 빨리 대기시켜라.”고 다급하게 말했다. 경호관은 노 전 대통령을 어깨에 들쳐업고 산 아래로 내려와 2차례 인공호흡을 실시한 뒤 6시59분쯤 경호차량 뒷좌석에 태워 김해 세영병원으로 향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경호관이 사라진 노 전 대통령을 찾아 헤매다 들른 정토원에서는 이 경호관과 정토원 선진규 원장 간의 맞대면도 있었다.

    이 경호관이 정토원 요사채 앞에서 선 원장을 확인한 뒤

    합장하고 “VIP 오셨나요.”라고 물었고, 선 원장은 말 없

    이 오른손을 가로저은 것으로 확인됐다.

    선 원장은 이 경호관의 말이 맞다고 한 뒤 위치만 조금 앞쪽이라고 조정했다.김한수 경남경찰청 강력계장은 “이번 현장검증은 이 경호관이 일부 기억을 하지 못한 것을 제외하고, 전체적으로는 진술과 일치했다.”고 말했다.

    창원 강원식·김해 박정훈기자 jhp@seoul.co.kr


    Login / Total 164
    언론보도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 '바보 전태일'의 분신과 '바보 노무현'의 ... 관리자 2009-06-25 2460
    13 봉하마을 6일 하루에만 추모 인파 8만명 관리자 2009-06-25 2038
    12 "노 전 대통령 타살-유서조작 의혹 없다" 관리자 2009-06-25 2488
    11 김해 봉하 정토원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 二齋 봉행 관리자 2009-06-25 1995
    10 [노 前대통령 국민장 이후] 경호관 “죽고 싶은 심정” 울먹여 관리자 2009-06-25 5025
    9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당일 행적, 경호관 또 '거짓말'... 관리자 2009-06-25 2105
    8 촛불 1만개 밝힌 정토원에 안치 관리자 2009-06-25 2311
    7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유골, 49재 치른 뒤 '안장' 관리자 2009-06-25 2480
    6 선진규 정토원장이 본 노 전대통령 관리자 2009-06-25 2111
    5 노 前대통령 투신때 옆에 경호관 없었다 관리자 2009-06-25 2077
    4 盧 전대통령 서거전 "정토원에 가보자"(종합) 관리자 2009-06-25 2130
    3 "몸을 던질 때 심정 어떠했을까" 관리자 2009-06-25 2207
    2 “노 전 대통령, 유서 남기고 투신”…권여사 실신 관리자 2009-06-25 2119
    1 [불교방송]김해 정토원 호미든 관음성상 봉안 50주년 기념법회 관리자 2009-06-25 2055
    처음  이전  11
     
     
    HOME | 정토원 소개 | 부처님 소개 | 봉화산 소개 | 오시는길 | 자유게시판 | 새로운소식 | 개인정보 취급방침 - 관련사이트 :